[속보] 남북 연락대표, 오전11시3분간 통화..."온 겨레에 기쁜 소식"

[속보] 남북 연락대표, 오전11시3분간 통화..."온 겨레에 기쁜 소식"

댓글 : 1 조회 : 280 추천 : 0 비추천 : 0
남측 연락대표 “온 겨레에 기쁜 소식 계속 전할 수 있기를”

통일부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합의로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1년 1개월만에 복원된 것에 대해 “오전 11시 4분부터 11시 7분까지 양측 연락대표 간 통화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3696668482_fgn5AUza_29e54199c027347618bb40df0893d4745cc61079.jpg원본보기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이 2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간 연락채널 복원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남북간 연락채널 복원 관련 통일부 입장 브리핑에서 “통일부는 오늘 오전 10시 판문점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설치된 남북 직통전화를 통해 북측과 통화를 진행했다”고 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남북은 먼저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에 설치된 남북기계실 간 통화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진 것을 확인했다. 이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오전 10시 통화를 시도했고, 양측 간 통신회선 등에 대한 기술적 점검을 했다. 이어 남과 북 양측 연락대표가 오전 11시4분부터 3분간 통화했다.
 
이 대변인은 “오늘 통화에서 우리 측 연락대표는 ‘1년여 만에 통화가 재개되어 기쁘다. 남북 통신망이 복원된 만큼 이를 통해 온 겨레에 기쁜 소식을 계속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고 전했다. 북측 연락대표 발언은 공개하지 않았다

남측 연락대표는 북한이 지난해 6월 9일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차단하기 전처럼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5시에 양측 간 전기통화를 할 것을 제안했다. 북한도 이에 호응했고, 남북은 오늘 오후에도 통화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남북 합의에 따라 오늘부터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것을 환영한다”며 “남북 간 소통이 다시는 중단되지 않고, 복원된 통신연락선을 통해 남북 간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고 합의사항들을 실천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3696668482_235CDqPh_34e557bcfe4894d4fdd2343299a03dab0e65e4b7.jpg원본보기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이 27일 청와대에서 남북 간 통신 연락선 복원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앞서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남과 북이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친서를 교환하면서 남북 간 관계 회복 문제로 소통해 왔다고 전했다.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의 ‘보도’ 형식의 기사를 통해 문 대통령과 김정은이 친서를 여러 차례 주고받으면서 “단절돼 있는 북남(남북) 통신연락통로들을 복원해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화해를 도모하는 큰 걸음을 내짚을 데 대하여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통신연락선들의 복원은 북남 관계의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인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1
개굴이 07.29 09:40  
기쁨보다는 또 언제 뒷통수 제대로 칠까하는 우려가 큽니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