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다시 수정했어요

시를 다시 수정했어요

댓글 : 6 조회 : 421 추천 : 0 비추천 : 0
어릴적에는 잘 몰랐습니다. 찬서리 얹어 있는 부뜨막에서 새벽이슬 맞으며 호호 불며 그 여린 손으로 밥을 짓던 모습을 부모님 손이 거칠고 굳은 살이 배였을 때 무심코 지나버리면서 투정질만 하던 이 자식이 어른이 되어서야 그마음 안타깝게 생각하고 그리고 후회 합니다. 철이 빨리 들었더라면!! 부모님께 효도할 마음 밤새도록 되새기며 멀리서라도 부모님 건강과 만수무강 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그리고 먼 발치에서 부모님의 여리지만 강한 손더듬으로 저의 그리움을 달래주기 바랍니다. 그러면 나는 이렇게 말할 것입니다 부모님의 건강과 만수무강이 저의 기쁨이고 최대의 행복이라고 통일이 되는 그날까지 이 자식을 만나기 위해서라도 꼭 오래오래 사시길 간절히 바라고 매일매일 기도합니다. 그리고 늙어가는 것이 겁나지는 않을까 걱정되고 눈물이 납니다. 자식을 위한 마음이 그 때의 버틸수 있는 이유였다면 지금은 부모님을 향한 저의 마음과 간절함이 전해지고 더해져서 살아가는 이유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부모님 생각 -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6
열공.. 2017.06.15 01:48  
아법이 틀릴수도 있으니 잘 봐주세요, 그리고 부모님 지금 같이 살고 계신분들 혀도하고 그랬으면 좋겠어요
바몬드 2017.06.17 01:09  
나의 조국 같기도하고..... 알지못해라 언제부터 나의 가슴에 깃들었는지 아마도 그것은 나의 첫삶과 함께 이미 조용히 자리잡은것이니......
carrot 2017.07.04 23:03  
슬퍼요 슬퍼요 ㅠㅠ
궁정과삶 2017.09.10 21:39  
그래요 부모님은 기다려 주지 안아요
소장사 2017.09.11 05:13  
정성담긴 글 잘 읽고 갑니다 건강하게 잘 살아 가세요
열공.. 2017.11.30 22:56  
네~감사합니다
제목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