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 가을 생각 " 🍁🍁🍁
작성자 비공개 ㆍ추천: 0  ㆍ조회: 378
작성일 2018-10-16 (화) 17:10


창공높이 날으는 구름들이 잔잔한 북서풍을 타고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꼬리를 또는 몸뚱이를 흐트러뜨리고 이리저리 변신하며 흘러가는 모양이 마치 뽐내기를 좋아하는 동심의 여자아이들을 연상케하는 맑은 가을하늘이다.
그 파아란 하늘을 목빼들고 하염없이 쳐다보며 나는 한껏 다가오는 가을을 만끽한다.


한 열흘전까지만해도 한낮의 내리쬐는 해빛이 뜨거워 어쩌다 밖에 나가도 그늘을 찾아다녔었는데 지금은 낮이라야 정오때를 전후하여 몇시간을 빼고는 오히려 으시시한 선기에 한겨울집 난방처럼 따스한 햇살이 그립다.
지구 온난화때문이라고하지만 계절의 바뀜이 고층빌딩의 승강기 층수가 바뀌듯 훌쩍훌쩍 너무도 갑작스럽다.


어쨌거나 계절은 어김없이 찾아온다.
고등중학교 농촌동원때 짝꿍들끼리 입주변이 온통새까맣게 콩청대를 몰래 해먹다가 선생님한테 들켜 점심도 못먹고 벌칙으로 밭고랑 타고앉아 감자를캐던 그때도 이쯤때의 가을이였고 " 고난의 행군 " 이라 불리던 시절,
하루아침에 온가족이 두메산골로 쫓겨와 하나밖에 없는 여동생 생일날 통강냉이 한줌에 말린 산나물넣고 끓인 죽그릇을 눈물과 함께 삼키던 그날도 오늘같은 가을이였으며 일년반 남짓한 중국도피 생활을 마치고 드디어 브로커선이 닿아 한국으로 떠나오던날밤, 메콘강 이쪽 라오스의 정글숲에서 언뜻언뜻 풀잎사이로 지나는 반디불 마저도 총구를 겨누고 우리일행을 노려보는 국경수비대원의 눈빛마냥 긴장되였던 그밤길도 10월의 지금같은 가을이였다.


생소한 이땅에 와서 어느덧 다섯번째로 맞는 가을...
한국에 와서 삼십대를 넘겼다
나이 사십이면 내 인생도 어찌보면 여름은 지났다.


화창한 봄 같았고 만물이 왕성한 여름같았던 피끓는 청춘의 여름은
고된삶의 역경속에서 헤쳐보기도 꺼려지는 가시덤불속에 뭍혀 세월과 함께 저기 뒤켠으로 이제는 서서히 멀어져간다.


통일이 되기전에는 다시 돌아 갈수없는 고향.
살아서 떠나온이들 죽어서도 돌아가길 소원한 그땅에 가족을 멀리두고 홀로 남은생을 보내야만 하는 서러운 내 영혼을 보이지는 않지만 보이는듯이 뭉게뭉게 떠가는 저 구름에 담아 보낸다.
가을 바람이 예서 울집 뜨락까지 오늘 하루만이라도 북서풍만 불기를 바라며 하염없이 가을하늘을 바라본다...

   
이름아이콘 살맛나네
2018-10-18 14:07
고맙네요.같은마음을,읽어주어서요.
   
♡    님의 한마디 아름다운 댓글이  작성자 님과 우리 모두의 마음을 풍요롭게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조회 작성일
686 옛글과 동물원 1 252 2018-11-09
685 10월의 마지막밤..... 2 437 2018-10-31
684 " 가을 생각 " 🍁🍁🍁 1 378 2018-10-16
683 통일의 영혼들9 4 1585 2018-06-01
682 통일의 영혼들8 4 668 2018-05-31
681 통일의 영혼들7 1+1 514 2018-05-30
680 통일의 영혼들6 2 447 2018-05-29
679 통일의 영혼들5 2 692 2018-05-28
678 종과득과, 종두득두(种瓜得瓜,种豆得豆) 3 3+5 1241 2018-03-01
677 종과득과, 종두득두(种瓜得瓜,种豆得豆) 2 904 2018-03-01
676 종과득과, 종두득두(种瓜得瓜,种豆得豆) 1 3+2 1063 2018-03-01
675 아버지2부 7+4 1292 2018-01-19
674 아버지1부 6+5 1559 2018-01-01
673 《개울가 바위위에 앉아서》, 8+5 2170 2017-08-29
672 두만강 9 [완결] 13+2 3555 2017-07-07
671 두만강 8 1865 2017-07-07
670 두만강 7 1302 2017-07-07
669 두만강 6 1116 2017-07-07
668 두만강 5 1 1103 2017-07-07
667 두만강 4 2 1213 2017-07-07
666 두만강 3 1 1229 2017-07-07
665 두만강 2 1439 2017-07-07
664 두만강 1 2127 2017-07-07
663 보고싶다.형아 6 2851 2017-04-01
662 결혼의 조건 24+12 9055 2016-12-27
12345,,,28
slideGallery
새터민들의 쉼터는 새터민 여러분들이
함께 운영해가는 (친목도모 커뮤니티) 홈페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