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두만강 7
작성자 비공개 ㆍ추천: 1  ㆍ조회: 1178
작성일 2017-07-07 (금) 20:15
쌀쌀한 북방의 꽃샘추위는 악취가 진동하는 돼지우리까지 살펴봐야 한다는 보안원들의 직업적 성실성을 느슨하게 해준 것 같았다. 새벽 1시가 좀 넘자 몸이 얼어버린 나는 브로커의 안내를 받으며 두만강 제방뚝으로 조용히 움직였다. 쟁반 같은 달이 내 얼굴을 들여다 본다. 브로커는 오늘이 도강하기에 알맞는 날이라고 한다. 왜냐면 4월 25일은 군인들의 명절이고 오늘만큼은 술 몇 잔씩 마셨기에 검문이나 경비에 소흘할 수 있다는 거다. 또한 이처럼 밝은 달밤에 감히 강을 건너려는 “미친놈“은 없다. 더구나 우리가 건널 강은 폭이 100M 남짓한데다 웬만한 어른 키만큼 깊고 물살도 빠르고 강바닥이 미끄러워 누구도 여기로 도강하지 않는 곳이라고 했다. 더 의심 가는 논리는 먹물처럼 캄캄할 때보다 밝은 달이 떠 있을 때 비교적 멀리서 움직이는 사람을 감지 못한다는 말이다.

"후회하지 않겠어?" 브로커가 물었다.

후회란 것이 무엇일까? 나는 그것이 무엇인지 당최 알 수 없었다. 내가 오늘 저 강을 건너지 않는다면 건넜을 때보다 더 좋은 일이 생길까? 건너지도 않고 그걸 어떻게 아는가? 나는 "후회"라는 단어의 공허함이 우스웠다. 여기 남아 있어도, 그곳으로 건너가도 어차피 미래는 불확실하다. 나는 동시에 두 장소에 있을 수 없다. 내일 낮 12시쯤 동시에 조선과 중국에서 어떤 장소, 사람을 만날지 알 수 없다. 비교가능하지 않다.
   
♡    님의 한마디 아름다운 댓글이  작성자 님과 우리 모두의 마음을 풍요롭게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조회 작성일
691 통일의 영혼들9 3 429 2018-06-01
690 통일의 영혼들8 3 315 2018-05-31
689 통일의 영혼들7 1+1 244 2018-05-30
688 통일의 영혼들6 2 236 2018-05-29
687 통일의 영혼들5 2 332 2018-05-28
686 종과득과, 종두득두(种瓜得瓜,种豆得豆) 3 2+4 1007 2018-03-01
685 종과득과, 종두득두(种瓜得瓜,种豆得豆) 2 612 2018-03-01
684 종과득과, 종두득두(种瓜得瓜,种豆得豆) 1 2+1 827 2018-03-01
683 아버지2부 7+4 1086 2018-01-19
682 아버지1부 6+5 1318 2018-01-01
681 《개울가 바위위에 앉아서》, 7+5 2017 2017-08-29
680 두만강 9 [완결] 12+2 3319 2017-07-07
679 두만강 8 1707 2017-07-07
678 두만강 7 1178 2017-07-07
677 두만강 6 970 2017-07-07
676 두만강 5 961 2017-07-07
675 두만강 4 2 1059 2017-07-07
674 두만강 3 1 1065 2017-07-07
673 두만강 2 1264 2017-07-07
672 두만강 1 1868 2017-07-07
671 보고싶다.형아 6 2685 2017-04-01
670 결혼의 조건 24+12 8744 2016-12-27
669 2 달만 기다려줘요.... 4 4278 2016-12-01
668 어릴적 아버지의 그리움2 5 5909 2016-09-15
667 2 달만기다려줘요.... 4 5571 2016-09-10
12345,,,28
slideGallery
새터민들의 쉼터는 새터민 여러분들이
함께 운영해가는 (친목도모 커뮤니티) 홈페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