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두만강 7
작성자 비공개 ㆍ추천: 1  ㆍ조회: 1243
작성일 2017-07-07 (금) 20:15
쌀쌀한 북방의 꽃샘추위는 악취가 진동하는 돼지우리까지 살펴봐야 한다는 보안원들의 직업적 성실성을 느슨하게 해준 것 같았다. 새벽 1시가 좀 넘자 몸이 얼어버린 나는 브로커의 안내를 받으며 두만강 제방뚝으로 조용히 움직였다. 쟁반 같은 달이 내 얼굴을 들여다 본다. 브로커는 오늘이 도강하기에 알맞는 날이라고 한다. 왜냐면 4월 25일은 군인들의 명절이고 오늘만큼은 술 몇 잔씩 마셨기에 검문이나 경비에 소흘할 수 있다는 거다. 또한 이처럼 밝은 달밤에 감히 강을 건너려는 “미친놈“은 없다. 더구나 우리가 건널 강은 폭이 100M 남짓한데다 웬만한 어른 키만큼 깊고 물살도 빠르고 강바닥이 미끄러워 누구도 여기로 도강하지 않는 곳이라고 했다. 더 의심 가는 논리는 먹물처럼 캄캄할 때보다 밝은 달이 떠 있을 때 비교적 멀리서 움직이는 사람을 감지 못한다는 말이다.

"후회하지 않겠어?" 브로커가 물었다.

후회란 것이 무엇일까? 나는 그것이 무엇인지 당최 알 수 없었다. 내가 오늘 저 강을 건너지 않는다면 건넜을 때보다 더 좋은 일이 생길까? 건너지도 않고 그걸 어떻게 아는가? 나는 "후회"라는 단어의 공허함이 우스웠다. 여기 남아 있어도, 그곳으로 건너가도 어차피 미래는 불확실하다. 나는 동시에 두 장소에 있을 수 없다. 내일 낮 12시쯤 동시에 조선과 중국에서 어떤 장소, 사람을 만날지 알 수 없다. 비교가능하지 않다.
   
♡    님의 한마디 아름다운 댓글이  작성자 님과 우리 모두의 마음을 풍요롭게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조회 작성일
723 지울수 없는 기억들 8화 3+2 66 2018-09-18
722 지울수 없는 기억들7화 2 70 2018-09-18
721 지울수없는 기억들 6화 4+1 112 2018-09-18
720 지울수 없는 기억들 5화 3 198 2018-09-17
719 지울수 없는 기억들 4화 3+2 169 2018-09-17
718 지울수 없는 기억들 3화 3+1 166 2018-09-17
717 지울수 없는 기억들 2화 2 130 2018-09-17
716 지울수없는 기억들 1화 2 166 2018-09-17
715 그때의 모든것들(사회편 최종회) 10+11 288 2018-09-16
714 잊을수 없지만 잊어야할 그때의 모든것들30 2 152 2018-09-16
713 잊을수없지만 잊어야할 그때의모든것들29 1 156 2018-09-15
712 잊을수없지만 잊어야할 그때의모든것들28 3 162 2018-09-15
711 잊을수없지만 잊어야할 그때의 모든것들27 3 289 2018-09-13
710 잊을수없지만 잊어야할 그때의 모든것들26 2 191 2018-09-13
709 잊을수 없지만 잊어야할 그때의 모든것들25 1 176 2018-09-12
708 잊을수 없지만 잊어야할 그때의 모든것들 24 4 210 2018-09-12
707 잊을수 없지만 잊어야할 그때의 모든것들 23 5 236 2018-09-11
706 잊을수없지만 잊어야할 그때의 모든것들22 3 174 2018-09-10
705 잊을수없지만 잊어야할 그때의 모든것들21 2 169 2018-09-10
704 잊을수없지만 잊어야할 그때의 모든것들20 6 267 2018-09-09
703 잊을수없지만 잊어야할 그때의모든것들19 3 188 2018-09-09
702 잊을수없지만 잊어야할 그때의 모든것들18 2 216 2018-09-09
701 잊을수없지만 잊어야할 그때의 모든것들17 3 273 2018-09-08
700 잊을수없지만 잊어야할 그때의 모든것들16 4 255 2018-09-07
699 잊을수 없지만 잊어야할 그때의 모든것들15 3+1 247 2018-09-06
12345,,,29
slideGallery
새터민들의 쉼터는 새터민 여러분들이
함께 운영해가는 (친목도모 커뮤니티) 홈페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