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가진 것에 감사하기
작성자 홍익인간 ㆍ추천: 0  ㆍ조회: 3567
작성일 2012-07-02 (월) 09:16 IP: 221.xxx.67
며칠전 같은 아파트에 사는 친구가 놀러왔습니다.
나이는 동갑, 그녀의 고향은 저기 경상남도 통영입니다.

그도 결혼과 동시에 고향을 떠났고, 나 또한 고향이 아닌곳이기에
서로의 공감대가 조금은 형성되었나 봅니다.

이리 저리 시간에 쫓겨서 자주는 못보지만 가끔 서로 커피 한잔 마시며
우리들이 살아가는 이야기를 주고받곤 합니다.
 
그런데...
탈북자라면 누구나 몇번쯤은 받아보았을법한 질문을
그녀가 조심스럽게 나에게 물어왔습니다.
 
"만약 전쟁이 일어난다면 넌 어떡할래?..."

역시 북과 남 공통의 주제는 빼놓을수가 없는가 봅니다.
한참을 묵묵히 생각하다가 내가 역으로 다시 그녀에게 되물었지요.
 
"너는 어떡할껀데?..."
 
나는 당연히 그녀에게서 나도 나라를 지킬꺼다라는 이야기가 나올줄 알았거든요.
 
그러나...
그녀의 반응은 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

펄쩍펄쩍 뛰면서 내가 지킬게 뭐가 있어서...
꼴랑 이십평대 이집 그까짓거 얼마 한다고...시댁 부동산 몇푼 하지도 않는다면서...
삼*이나 L*같은 재벌들이 지켜야 한다고, 잃을게 많은 넘들이 지켜야 하는거 아니냐고 그러더군요.
 
내가 보건대 분명히 나보다는 가진것이나 누리는것이 훨~~씬 많은데도
그녀는 조금도 만족함을 모르는듯 하였습니다.
 
흠~~~ 그렇단 말이지...
 
그래서 나는 그녀에게 니가 누리고 있는것들, 지켜야 할 것들을 또박또박 이야기 해주었습니다.
 
니가 버튼만 누르면 되는 밥도 하기 싫다고 짜장면? 짬뽕 하면서 중국집 메뉴를 뒤적일때
북에서는 한줌 옥수수죽을 끓여서 식구들 먹이겠다고 십여리 넘는 곳에서 삭정이를
주어서 이고 와야 한다고,
 
니가 마트에 장보러 가서 이건 수입산이니, 이건 유기농이 아니니 하면서 타박할때
북에서라면 중국산 돌섞인 옥수수가루로나마 죽을 쑤어서 또 한끼를 때울수 있음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어야 한다고,
 
니가 쥐꼬리만한 월급을 가져온다고 허구헌날 구박하는 남편은
북에서라며는 "충성의 외화벌이"에 내몰려 주린 배를 움켜쥐고
송이보다 사람이 더 많은 심산속을 헤매이다가
절벽근처에 보이는 송이 한뿌리를 캐겠다고 올라가던중 헛발을 디뎌 떨어져
반병신이 되어도 억울하다는 말 한마디 못해야 한다고,
 
니가 매니큐어 바르고 요가를 할까? 벨리댄스를 할까? 하고 고민하는 시간에
북에서라면 산나물 한줌이라도 더 뜯느라고 니 손은 파랗게 풀물이 들꺼라고,
 
니가 툭하면 친정부모님 보고싶다고 한달에 한두번씩 어김없이 달려가는 친정도
북에서라면 번번히 허락을 받고서야 겨우 일년에 한번정도 갈수 있다고,
 
저녘마다 MBC니,SBS니 서로 다른 드라마 보겠다고 싱갱이하는것도 그림속의 떡일뿐이라고,
그나마 하나뿐인 채널도 보는 도중 툭하면 나가는 전기때문에 정말 tv는 바보상자일 뿐이라고,
 
주말이면 어디로 외식을 할까 하면서 행복하게 메뉴를 고민하는 니가
북에서라면 송기떡(소나무껍질떡)을 먹은 자식들 뒤가 막혀서 못볼때
저가락으로 파내주면서 피눈물을 흘려야 할지도 모른다고,
 
더우기는 너와 내가 오늘처럼 이렇게 커피 한잔 마시면서 우리들을 둘러싼
세상에 대해서, 서로의 생각들을 털어놓고 주고받고 할수 있는 현실이 얼마나 귀중한것인지,
분명하게는 잘나가는 친구나 지인들과 사사건건이 비교하면서
불만과 한탄으로 자신의 젊은 날들을 흘러보내기에는
살아 숨쉰다는것만으로도 인생이 얼마나 소중하고 아름다운건지에 대해서,
니가 누리고 있고 지켜야 하는것에 대해서 이야기 해주었습니다.
 
그리고 나는 말해주었습니다.

나는 니보다는 지킬것도, 누릴것도 적지만
내가 새로이 행복을 찾아가는 이 땅을 위해서 당당하게 맞서겠다고 말입니다.
 
친구는 제 이야기가 조금은 와닿았나 봅니다.
새삼스럽게 부모님께 감사한다고 하더군요...언제는 해준게 없다면서 툴툴대더니 ㅎㅎ

북에서 태어나게 해주지 않은것만으로도 무지하게 고마움을 느낀다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제가 그랬죠...
 
"그래 니 말이 맞아...그러니까 뭘 해주지 않는다고 투정부리지 말고 부모님께 감사하고
효도 많이 해야해."

 
친구는 살짝 어색한 웃음을 지으면서 그러겠노라 하더군요...
신문을 보니까 군복무를 몇개월 또 줄인다고 하더군요.
솔찍히 조금은 염려스럽습니다.
 
안보의식...이것이 어찌 군인들에게만 한한 일일런지요...
이땅에 몸담고 살아가는 사천구백만 우리 국민들이 모두다 누리고 있는것에 대한 감사함과
지켜야 할 것에 대한 생각들을 한두번쯤은 해보아야 하는것 아닐까 하는 생각을
다시금 해보게 되었습니다.
 
- 2009년 11월 30일 -
   
이름아이콘 암양
2012-07-02 14:56
IP:121.xxx.82
ㅋㅋㅋ 역시 우리는 사상하나만은 완전 무장한것 같아요,,북에서 애국심을 심어주는것 하나만은 정말 잘하는일인듯~~전 90조의 값어치가 되는 기술을 USB에 담아 다른나라에 팔아먹었다는 뉴스를 듣고 이해가 진짜로 안갔어요,,정말로 이것이야말로 민족반역행위인것 같아요,,헌데 여기분들은 그렇게 심각하게 생각하지않더라구요,,,회사에서도 서로가 그런일이 있었는지 말조차 하지도 않고,,,누구든 대통령이 되면 애국심하나만은 따로 배워줘야 할듯해요,,,
   
마이동풍
2012-07-02 17:39
IP:166.xxx.101
어이쿠!   진짜 머리가 꽝 꽝 치면서 먼지 모르지만 번쩍 하네요 ...쩝
진짜 우리 대한민국 국민 아니.. 남한 사람들이 깊이 새겨들어야 할것 같네요..
진짜 우리는 소중한게 뭔지 모르고 눈에 보이는 허상만 보고 살고 있습니다.
제 직업은 플랜트 설계직 입니다. 지금 반도체 공장 설계하구 있읍니다.
연봉도 나쁜편은 아니구요... 일에 하두 치여서 무심코 이방에 들어왔읍니다.
너무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0^
남한 사람들 삶에 대한 가치를 재정립 해야갈것 같읍니다. 저 역시 제 삶에대하여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겠습니다. 고맙 습니다. 꾸 ~ 벅
   
이름아이콘 lily
2012-07-03 14:03
IP:211.xxx.165
좋은글 감사합니다. ^^ 공감 100%
   
이름아이콘 만둥이
2012-07-03 19:34
IP:115.xxx.36
밤에 두만강에서 헤매거나 아니면 중국공안에 쫓기는 꿈을 꾼날 아침이면 안도의 숨을 후 내쉬며 아 내가 한국에 있구나 하며 마음을 놓게 됩니다. 눈감는 순간까지 감사하며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름아이콘 메롱샷
2012-07-04 17:56
IP:112.xxx.153
최고십니다!
사실 저도 군에 갔다왔지만 저도 생각을 하고있지않고있었는데,
따끔하니 일깨워주셔서 정말 고맙네요!
   
수리개소리샘
2012-07-15 19:53
IP:124.xxx.46
혹시 통영 여자와 같이 사는 겁니까
   
이름아이콘 노총각
2012-07-24 15:11
IP:175.xxx.7
전 총만 주면 나라 지킬 건데~~~총 안 줘도 지켜야 겠지만. 총 있으면 든든 하잖아요...하하하
전쟁 나면 총만 주이소~~~~
   
이름아이콘 범님
2012-07-26 18:09
IP:58.xxx.249
님의 글을 소감있게 잘 읽었습니다. 자그마한 것에도 항상 감사하며 살겠습니다. 좋은 날 되세용~~
   
이름아이콘 이쁜잉
2012-08-17 20:46
IP:175.xxx.134
좋은글이네요.. 저도 부모님께 항상 감사하면서 살아야겠어요^^ 좋은하루되세요~
   
이름아이콘 무적천풍
2013-03-12 16:00
IP:119.xxx.54
저두 방아쇠 당길힘은 있단게요.
   
♡   님의 한마디 아름다운 댓글이  홍익인간 님과 우리 모두의 마음을 풍요롭게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257 취업을 원하시는 분들께 알려드립니다 2 경개여구 3475 2012-12-04
256 놀랍도다 4+1 농군 5021 2012-11-18
255 사는게 쉼지만 않구나..... 17+1 왕갈비 5854 2012-11-04
254 취업에 도움되는정보사이트 5 겨울오리 3180 2012-10-31
253 직장일 잘하는 방법 7+1 발칙한그녀 3325 2012-10-30
252 대한민국에 정착하는 우리 회원님들의 훌륭한 모델 34+3 정열의화신 7099 2012-10-23
251 벌레보다 못한 인간 26+5 민들레. 6266 2012-10-19
250 자동차보험 만기에대하여 3 벗꽃축제 2844 2012-09-04
249 우리가 한국에온것이죄 67+13 세계사람 11462 2012-08-25
248 이만갑에 출연하신 모든분들 힘내세요. 28+31 발칙한그녀 10503 2012-08-22
247 헌터민의 입장에서 <이.만.갑>을 본 소감... 45+40 야비군 9791 2012-08-16
246 간병보험에..대하여 1 벗꽃축제 2465 2012-08-12
245 아프니까 청춘이다. 5 15+13 그남자 3816 2012-08-01
244 아프니까 청춘이다. 4 5+4 그남자 2382 2012-08-01
243 아프니까 청춘이다. 3 1+1 그남자 2356 2012-08-01
242 " 아프니까 청춘이다." 2 3+3 그남자 2369 2012-08-01
241 " 아프니까 청춘이다." 1 4+4 그남자 3402 2012-08-01
240 남한에서 나의 취업은.... 27+17 즐거움 6616 2012-07-14
239 적응잘한 박인숙, 아들만 추방되는 바람에... 8+1 북한맨 6191 2012-07-07
238 안보답사후기 3 홍익인간 4571 2012-07-02
237 가진 것에 감사하기 10 홍익인간 3567 2012-07-02
236 북한으로 다시간 박인숙 16+5 세계사람 8199 2012-07-01
235 남한병원방문수기 10+5 만둥이 7592 2012-06-30
234 잘하셨습니다 3 뚱신 2566 2012-06-29
233 벨기에 생활 21 zxcv12 5855 2012-06-29
12345,,,15
slideGallery
새터민들의 쉼터는 새터민 여러분들이
함께 운영해가는 (친목도모 커뮤니티) 홈페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