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십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데 난
작성자 도리도리 ㆍ추천: 0  ㆍ조회: 3992
작성일 2012-12-21 (금) 09:45 IP: 166.xxx.58
한국에  온지도  12년이 되네요.
돌아보면 강산이 3개가 보이네요.  이제 몇년이면  한개가 더 생기는데 돌아보면  인생이 엇박자네요.  슬픔과 행복  희망과 절망  사랑과 불행  이별과 상봉  가난과 부  지금은 세명의 아이들과 행복하게 살고 있어요.
 북한에서 살아온 세상 22년은 얼마나 길고도 긴 여행이였는데.....지금은 시간이 넘 빨라 얼굴에 주름이 걱정이네요.
하나원에서 지금의 남편을 만나 처음에는 남의집 덧방살이 하다가 1년후에 전세돈 마련해 지하방으로 이사가고. 지하방에서 1년 살다가 2층으로 이사가고 이렇게 돈이 모아질때마다 조금씩 재산을 늘크면서 지금까지 살다보니 . 각자 집 하나씩 마련하고...물론  은행대출도 없어요.
 부부는 몇십년을 살아도 남은세월은 모른다하니 재산관리는 제도로 해야죠 해서 공동명의로 했어요.
그렇다고  저히가 사업을 한것도 아니요  회사원도 아니에요 대기업에 취직한것도 아니에요.
십년전 저희 남편월급이  80만원 그때 얼마나 기분이 좋았던지 지금도  생각나네요
남편은 노가다 하고 전 집에서 아이 키우면서 . 부업도 좀하고.  이렇게 둘이 부지런이 생활했어요.
이것만으로 되는것도 아니죠. 여기엔 생활씀씀이도 있겠죠.
짠돌이 사이트를 참조하면 됩니다. 아마 그보다 더하면 더하죠.
한달에 15만원이면 다 해결했죠.(요것도십년전 물가에요) 물론 전기세 물세 생활비 식비 다 포함이죠 남편은  외지에서 생활하고 전 아들과 둘이서 남편 힘들게 벌어온 돈 아껴쓸려고... 엄청노력했죠 애기 안고 부업도 하면서.
2006년도에 새집에 들어가서도 전기세 아낄려고 겨울에도 보이라 끄고 생활했죠..33평 전기세가 여름엔 몇천원 겨울에 만원 이정도면 알겠죠. 한번은 전기세 정검원이  전화로  전기세 수자 알려주니 핸드폰으로 찍어서 보내라고.아마(제가 거짓말 하나했겠죠)
이사온지 이젠 2년인데  어느날 전기정검원 왈 "오 이사 왔나봐요"  집은 큰데 아무것도 없으니까요.
 
주변사람들 그렇게 모아서 자식한테 줄려고 하는가.
낼 전쟁일어나면  불쌍해서 어쩌나.
인생 젊어서 즐겨야지 늙으면 다 후회한다.
늙어서 멋부릴래?
왜 그리 사냐  좀 쓰면서 살지 별말들이 많죠.
저는 이사람들이 말이 틀리지않다고 생각해요.
사람마다 생각하는 마인드가 다르니까.
하지만 이렇게 생각해요
만일 전쟁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만일 늙어서  아프면...
그래도 통장에 돈이 있으면 맘이 편해요.
하긴 옛말에  땅속에 돈 묻고 매일매일  돈 확인하다가 그돈 다 잃고 엉엉 우는데 누군가 와서 돈대신 돌을 단지에 넣어서 땅속에 묻고.. . 이런거 보면서 이해는 하는데 이젠 굳혀진 절약정신 고쳐지지않네요.
둘이 마주않아 오늘 돈 천만원 들고 쇼핑할까 하면서도 서로 실천은 안되네요.
제가 전하고싶은 메세지는 버는것도 중요하지만 소비 또한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아직도 멀었어요. 오늘에 만족하지말고 열심히 노력하여  뭔가를 위해 도전해야 죽음의 끝에 왔을때 후회가 없겠죠.
 
 
   
이름아이콘 개공
2012-12-21 11:33
IP:59.xxx.152
검소하게 사시는 군요. 이웃을 위해 쓰는 것은 아끼지 마세요~
   
애루화
2012-12-23 10:47
IP:125.xxx.227
세상이 어떻게 변해도 '도리도리'님 사시는 방법이 정답입니다.
하지만 추운 겨울에도 보일러를 끄셨다니 걱정입니다.
연료비 조금 절약하시려다 더 큰 건강을 잃을까 염려됩니다.
내가 건강해야지 불우한 이웃도 돌볼 수 있잖아요.
   
이름아이콘 고향은북쪽
2012-12-25 05:38
IP:211.xxx.169
진짜 대단하시당. 저두 님과 거의 비슷한것 같기두 하면서 님보다는 많이 나은듯 합니다.
보일러까지 끄고 살 자신이 없어요. 전 추위를 못참거든요.
님 그러다 정말 병나시겠어요. 특히 여성들 몸이 차면 온갖 잡병들 다 온다는데 병이 나시면 어쩌실려구
돈을 모으는것두 중요하지만 정말 쓰는것두 그만큼 중요한것 같습니다.
자기를 사랑할줄 알면 남도 사랑하는 마음이 생긴다는데, 자신을 사랑하시고 자신한테 쓸 돈은 쓰면서 사셔요. 그러다 언젠가는 내가 왜 이렇게 살아왔을까 하고 후회할 날이 꼭 온다니깐요,
   
이름아이콘 도리도리
2012-12-25 06:29
IP:166.xxx.92
고마워요  하지만 지금은 마인드가 좀 변했어요. 생활이 좀 많이  윤택해졌어요  다 지나간 추억이에요
   
이름아이콘 사파이어
2012-12-26 04:53
IP:99.xxx.130
현실적인 이야기 마음에 와닿네요,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이 늘~~함께하기를  기원합니다..
   
이름아이콘 플로라
2012-12-31 13:49
IP:118.xxx.207
대단하십니다~그렇게 지독하게 살으셔서 일어나셨으니
이젼 건강이 중요합니다~
돈도 중요하지만 건강을 잃으시면 않되는걸 아시죠?
좋은일들만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이름아이콘 레나
2012-12-31 17:17
IP:115.xxx.229
열심히 사시는 모습보니 너무 좋네요  건강하시고요
새해에도 복많이 받으세요
   
이름아이콘 아름마
2013-01-07 23:02
IP:220.xxx.8
억척 스러움이 옆보여 집니다.
꿈은 자신이 만들어야 하는데 하늘에 꽃깜 떨어지길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지침이 될것 같습니다.
계속 행복 하시길
   
이름아이콘 멋진돼지
2013-01-13 13:00
IP:124.xxx.50
진짜진짜 대단하시네요 행복하세요 새해에 복 많이 받으세요
   
파란
2013-01-17 13:30
IP:210.xxx.99
정말  열심히  사신것  같아요~~~오래오래  행복하게  사세요^^~
   
이름아이콘 금탑
2013-01-27 22:51
IP:119.xxx.165
너무 열심히 사시네요 보기 좋은 모습입니다.  늘  즐겁고 행복한 일들만 있으시길.....
   
서윤맘
2013-01-29 19:02
IP:175.xxx.15
열심히 사시는모습  보기좋아요
   
이름아이콘 우린한핏줄
2013-01-29 20:14
IP:218.xxx.175
참으로 감내하기 힘든 검소한 생활 하시는 모습에서 큰 교훈을 얻고 갑니다.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노총각
2013-02-02 00:19
IP:119.xxx.80
공감 하네요.
얼마를 벌었는가는 중요하지 않죠. 얼마를 소비 했느냐가 더 중요하죠.
절약 하는 것도 좋지만 건강 잃지 않게 조심 하셔요.
   
코리히메
2013-03-05 11:57
IP:180.xxx.166
정말 개성깍쟁이 서울깍쟁이 대회에 나가도 1등은 따놓은 당상이겠어요.ㅎㅎ 웃습니다.
돈은 돌고돌아 돈이라 하죠. 지나친 과소비도 문제지만 너무 안쓰는것도 어찌 보면 자신을 학대하는거예요.
적당히 쓰면서 나를 위하고 가족을 위하고, 또 소비는 국가를 위한것도 됩니다^^
   
이름아이콘 푸른희망
2013-04-02 13:21
IP:222.xxx.103
잘 하셨습니다. 굳은 의지에 박수를 보냅니다.
   
동틀날
2013-06-13 22:12
IP:218.xxx.192
짧은  이야기속에  넘  많은걸  깨우쳐  주었네요
절약할께요  엣생각을  잠시  잊었네요
조은글  잘봤어요
   
♡   님의 한마디 아름다운 댓글이  도리도리 님과 우리 모두의 마음을 풍요롭게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282 하나원 졸업생 새터민들을 위하여 17+3 폭포 6553 2013-08-09
281 감사합니다 12+11 참여성 3467 2013-07-18
280 취업 어렵지만 운명은 반드시 잇고 그 운명을 맞이하기위해 준비.. 14+3 고리대 3437 2013-06-13
279 인맥이 자산이다 19+1 수리개소리샘 5494 2013-04-06
278 이상한 일이네요 16+6 해돗이 5727 2013-04-04
277 누구나 아픈상처는있습니다. 28+5 은하3호 5809 2013-04-01
276 아직도 멀고험난한 한국에서의 나의 꿈 10 북극곰 5847 2013-03-29
275 내 인생의 봄 33+27 정열의화신 4631 2013-03-29
274 얄미운 그여자 11+6 비니비니 5501 2013-03-26
273 그 후로부터 일년만에... 17+1 금의환향 5438 2013-03-01
272 정착 경험 5 25+1 xogml 6757 2013-02-26
271 정착 경험 4 6 xogml 4261 2013-02-26
270 정착 경험 3 9 xogml 4219 2013-02-26
269 정착 경험 2 11 xogml 4858 2013-02-26
268 정착 경험 1 8 xogml 6146 2013-02-26
267 그냥 적어봤네요. ㅎㅎ 15 고향은북쪽 3289 2013-02-25
266 남한에서의 나의 첫 취업 29+15 즐거움 7016 2013-02-13
265 초기정착때 웃기던 일을 올려봅니다.. 18+17 당돌녀 6626 2013-02-05
264 취업을 희망하시는 분들께 올립니다 12+5 최은규 3195 2013-02-01
263 한국에서의 나의생활 24 하나kjhg 6943 2013-01-25
262 한국에 오신 북한 분들의 결혼문화^^ 28+10 하늘과땅사이 9303 2013-01-05
261 드림워커들의 드림에이지!!! 10+5 뮤리엘 2728 2013-01-04
260 십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데 난 17 도리도리 3992 2012-12-21
259 발정난 그... 21+3 비니비니 6627 2012-12-16
258 검정고시, 대학입시 준비로 고생하시는 분들께 좋은 정보 하나 알.. 4 하늘~~ 2868 2012-12-08
12345,,,15
slideGallery
새터민들의 쉼터는 새터민 여러분들이
함께 운영해가는 (친목도모 커뮤니티) 홈페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