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탈북여성의 정착기준은 무엇일까-1
작성자 드론 ㆍ추천: 1  ㆍ조회: 1289
작성일 2020-03-07 (토) 10:26 IP: 222.xxx.101

2011년 한국입국 당시 40대 초반이었던 나...
하나원에서 나가면 돈많은 한국 남자들이 꽃다발 들고 기다릴 줄알았다.
북한에서 보았던 한국영화 영향이 큰 것이었다.
2층짜리 집에서 아내를 대해주는 남한 남성들의 매너 완전 매혹.(어리석은 단계)

사회적응하며 3년, 지인들의 소개로 맞선도 보았고 혼자 맘에 들어 끙끙했었지만
남한의 잣대는 '남남북녀'! 이쁘고 몸매라인이 우선 기준!
성형할까...먼저 나온 친구들이 성형하는 이유가 이해되었다.

그러나 북한에는 두고 온 부모형제가 밟혔다. 성형은 '죄'였고 사치였다.
내 힘으로 일을 하자. 주중에는 회사일 하고 주말에는 식당설거지로 악착같이 돈을 모아
고향에 보내고... 열심히 일하니 좋은 회사에 취직하는 행운!
내 삶은 남자가 아니라 내가 개척할 때 행복함을 깨달았다.(정착 초기단계)

그러나 회사에서 문화차이, 유리천정, 상냥한 월급 차별 등 정착이라는 산을 넘던 과정.
특히 40대 아줌마였어도 마음은 외로웠다.
밤에 잠이 들면 북한 보위부가 나를 잡으려고, 허둥지둥 뛰는 꿈에 심장이 놀라 깨어난다.
내가 왜 살지...어딘가 기대고 싶었다. 방황하면서 나는 또 찾기 시작했다.
(다음호에 이음)




   
이름아이콘 페르마u
2020-03-07 16:28
IP:175.xxx.115
자신의 인생을 발견하셨군요

오늘도 백마탄왕자 꿈꾸는 여성분들에게

한마디 해주세요.

자기 인생은 본인이 개척하는거라고.....
드론 맞아요. 남한에서 새로운 인생을 발견했어요. 고맙습니다. 2020-03-09 22:55
222.xxx.101
   
이름아이콘 아우리
2020-03-08 00:41
IP:124.xxx.14
실감나게 잘 쓰셨네요
드론 읽어주셔서 고마워요. 아우리님!! 2020-03-09 22:55
222.xxx.101
   
이름아이콘 Fly
2020-03-08 12:20
IP:106.xxx.241
소설처럼 보태지도 과장도 없이 솔직함이 묻혀있고 유식한 단어없이
편하게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감.
드론 네. 정착경험을 쉼터에서 공유하며
좋은 분들의 조언도 듣고 싶습니다.
2020-03-09 22:57
222.xxx.101
   
이름아이콘 운송일자리
2020-03-09 09:32
IP:221.xxx.66
잘 보고 갑니다
드론 운송일자리님. 코로나에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2020-03-09 22:57
222.xxx.101
   
이름아이콘 브론테
2020-03-10 13:51
IP:211.xxx.235
다음회 기다려요. 너무 재밋게 읽었습니다.
저도 40대라서 확 안겨오네요.
드론 감사합니다. 욕 먹을지 모르지만 누군가에게 제 정착경험이 교훈이 될 것 같아 올립니다. 2020-03-11 00:12
222.xxx.101
   
이름아이콘 서혀니
2020-03-12 00:46
IP:211.xxx.179
꾸밈없이 솔직한 글  옛적에 나를 보는것같아요
문화차이  상냥한월급차이  ~ 공감해요
눈물나게 치열했던 그시절이 떠오르는 밤이네요
드론 눈물나게 치열하다는 말씀이 명언입니다.
고맙습니다.
2020-03-13 18:03
222.xxx.101
   
이름아이콘 문문
2020-03-12 17:32
IP:183.xxx.150
재미있게 읽고 있는데  상냥한 월급차이가 무슨 뜻입니까?
드론 탈북자는...
미리 온 통일! 한민족!이라고
표면적으로는 따뜻하게 품어주지만...
수익 계산에서는 똑같이 일해도 남한분보다 월급을 적게 준다는 이야깁니다.
2020-03-13 18:10
222.xxx.101
   
이름아이콘 문문
2020-03-14 13:24
IP:183.xxx.150
그 사장놈이 북한사람에게 한이 있는 모양입니다. 고용된 사람이 자기에게 이익을 얼마나 주는가에 따라 급여를 결정하지 어디 감정으로 결정한답니까? 그놈은 곧 망하게 되어있으니 너무 상심마세요. 한민족 미리 온 통일 그런 말은 주딩이로 나라의 곳간을 털어먹고 사는 정치꾼들이나 하는 말이지 바닥은 그렇지 않네요. 님이 직접 사장이 되어 직원을 고용할 때 쯤 되면 그 사장이 돌대가리인지 합리적인 사람인지 구분이 갈겁니다. 장사꾼은 수익계산이 첫째입니다. 북한사람에게 같은 일을 시키고 돈을 적게 주는 놈은 완전히 양아치입니다. 그런 놈은 노동부에 신고하세요.
드론 문문님!
앞으로 통일되어서 차별하는 방식으로 북한주민을 고용하려 한다면 남한기업의 손실액은 생각보다 큰 실수를 하게 되지 않을까 우려되긴 합니다.
힘이 되는 말씀 고맙습니다.
2020-04-07 14:16
222.xxx.101
   
이름아이콘 가을고향
2020-09-01 16:25
IP:59.xxx.2
좋은 글입니다. 물론 남쪽 분들하고 잘 사는 분들도 계시지만 ....주변에서 하도 안 좋은 이야기만 들어서요~
   
이름아이콘 천사님
2020-09-30 13:50
IP:125.xxx.40
똑똑하게 사셨네요_  항상  응원합니다
   
♡   님의 한마디 아름다운 댓글이  드론 님과 우리 모두의 마음을 풍요롭게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357 10년간 언어적응에 실패하다 13+1 맨발. 1031 2020-05-10
356 ▶교육비 전액지원 / 교육부(국가) 학사학위, 국가자격증 온라인.. SE정현우 395 2020-04-13
355 탈북여성의 정착기준은 무엇일까-5 10+7 드론 1533 2020-04-05
354 탈북여성의 정착기준은 무엇일까-4 7+6 드론 1047 2020-03-27
353 탈북여성의 정착기준은 무엇일까-3 11+11 드론 1137 2020-03-18
352 탈북여성의 정착기준은 무엇일까-2 5+3 드론 998 2020-03-11
351 탈북여성의 정착기준은 무엇일까-1 10+8 드론 1289 2020-03-07
350 가진 것에 감사하기 (추석에 부쳐~~) 2+7 홍익인간 1459 2019-09-09
349 아. 아. 고이 잠드소서 5+6 홍익인간 1631 2019-08-15
348 탈북자 임용 확대' 홍보 후 슬그머니 ‘폐지 5+5 홍익인간 1896 2019-08-14
347 선한 사람들에게서 배워가는 따뜻한 인생! 제 3탄 6+3 빛의밝음 1402 2019-07-28
346 선한 사람들에게서 배워가는 따뜻한 인생! 제 2탄 3 빛의밝음 1232 2019-07-28
345 선한 사람들에게서 배워가는 따뜻한 인생! 제1탄 2 빛의밝음 1088 2019-07-28
344 보쌈김치 2 totquf 1571 2018-12-04
343 삼계탕 만드는 방법 6+6 홍익인간 1760 2018-07-06
342 궁금합니다. 2 안qwe 2891 2018-05-12
341 이은미님 진심으로 고맙고 감사합니다 10+8 홍익인간 3815 2018-04-05
340 두부밥 만드는 방법 19+4 홍익인간 3014 2018-04-02
339 억울하기 그지없는 동기의 기막힌 사연 10+9 홍익인간 3312 2018-03-17
338 산너머 산, 그 끝은 어데일까? 10+10 홍익인간 1573 2018-03-15
337 "아들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4 5+5 홍익인간 1736 2018-03-01
336 "아들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3 홍익인간 1004 2018-03-01
335 “아들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2 홍익인간 1009 2018-03-01
334 “아들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1 홍익인간 1480 2018-03-01
333 시골B (구들방) 3 희망3 1253 2018-02-07
12345,,,15
slideGallery
새터민들의 쉼터는 새터민 여러분들이
함께 운영해가는 (친목도모 커뮤니티) 홈페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