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선한 사람들에게서 배워가는 따뜻한 인생! 제 2탄
작성자 빛의밝음 ㆍ추천: 0  ㆍ조회: 764
작성일 2019-07-28 (일) 21:34 IP: 61.xxx.197
긴글이라 저장이 다 될지 몰라 이어쓴다
우연히 한 대학교수님의 집을 청소하게 되였다.
부부가 한평생을 대학교수로 교단에 있으시다가 정년은퇴하신 아주 박학박식한 분들이다.
솔직히 너무 기뻤다
이분들은 한평생을 교단에 계신 분들이고 많이 배우신 분들이라 나의 인생수업에 많은 가르침을 얻을수 있는 귀한 분들이구나!
말솜씨도 너무 현란하여 혀를 내두를 지경이다.
그러나 나의 이런 편견을 그분들이 스스로 깨뜨리셨다.
청소를 하는 나에게 이런 쿵, 저런 쿵. 간섭이 너무 많고 아주 자기들이 계획서 같은 것을 작성하여 이런 식으로 청소를 하란다.
청소가 맘에 들지는 않지만 내가 새터민이라 안쓰러워 그냥 쓰신단다.
스트레스가 너무 심했다
너무 우울했다.
그집을 청소하고 집에 돌아오니 아주 작은 우리 아이들의 편지가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 엄마 많이 미안해!엄마 말을 안들어서 다시는 안그러고 내가 앞으로 잘 할게!"
큰 아이의 편지였다
작은 아이도 한장 남겼다.
"엄마 나도 많이 미안해! 나도 앞으로 엄마 말을 잘 듣고 엄마속 안썩일게! 그리고 참고로 누나가 설거지 다 해놓음"
나는 왈칵 울음을 터뜨렸다.
저녁마다 너무 늦게 자서 아침에 성질을 내고 일을 갔다오니 어린 우리 아이들이 써놓은 작은 미안함이 담겼지만 너무 따뜻한 편지였다.
그날 나는 이런 생각을 하게 되였다.
사람은 많이 배웠다고 따뜻하고 겸손한것이 아니고 많이 안배웠다고 따뜻하지 않은것이 아니라는 것을!세상을 아주 조금 살아 온 어린 아이들이 어쩌면 나를 더 따뜻히 다독이고 산다는 것을!
그 다음 날로 그 집 청소를 그만두게 되였다.
그리고 이런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내가 매번 너무 어진 우리 어머니때문에 속상했는데 나의 이런 생각이 너무 어리석은 생각이였다는 것을!
우리 어머님이 너무 어진 분이라 속상할수도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런 어머니의 어진 성품으로 상처받지 않은 일들이 아주 많이, 아니 아주 무수히 지나갔다는 것을!
그 교수님들이 말이 틀린 말은 아니다
아주 논리정연하고 정확한 말들이다
하지만 그말에는 정확성과 논리성을 있었을지 몰라도 따뜻함과 배려심을 전혀 보이지 않는다!
또 다른 나를 마주한 순간이였다!
그 분들의 언행에서 상처를 입고 나는 내가 그 동안 얼마나 많은 논리정연과 철두철미만을 웨치면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었는지 나의 뇌를 아주 강렬하게 맞는 그런 기분이였다.
그 동안의 나를 반성하고 다음부터의 인생은 얼마나 선하게 따뜻하게 살아가야겠는지도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다.
아주 소소한 일상에서 따뜻함과 배려심과 사랑을 배웠고 아주 작은 언행에서 상처와 멸시를 받았다.
아주 현란한 말솜씨로 사람을 상처주고 저격하는 그런 배움이라면 나는 그냥 쓰레기통에 버릴것이다
속담 하나가 떠오른다
강은 건너봐야 그 깊이를 알고 사람은 지내봐야 그 진가를 알수 있다.
너무 현명한 속담이라 나를 또 한번 놀라게 한다
칼럼리스트 같은 말솜씨가 나의 인생을 깨우쳐 주지 않았고 아주 사소한 행동들이 나를 반성하게 만들고 나에게 선한 영향력을 행사해주었다.
세상은 그런 따뜻한 사람들로 따뜻한 세상들이 만들어 지는 것 같다

   
이름아이콘 고향은북쪽
2019-07-28 21:48
IP:1.xxx.251
오랜만에 따뜻함이 묻어나는 진실된 글을 보게 된것 같아 너무 기쁘네요.
선한 사람들의 선한 행동들이 주는 강렬함
백마디 옳은 말보다도 더 큰 감동을 받는다는 글에 공감하며
아직도 악한 사람보다는 선한 사람들이 더 많은 살만한 세상임을 새삼 느낄수 있어 글읽는 내내 행복했습니다.
정말 많은 깨달음을 얻고 갑니다.
사랑합니다~^^
   
이름아이콘 브론테
2019-07-29 09:33
IP:211.xxx.243
새터민이라서 안쓰러워서 쓴다.?????
꼰대 스타일, ㅜㅜㅜㅜㅜㅜㅜㅜ
교수면 교수답게 원하는 건 각자의 바램일 뿐입니다. 청소문제에서는 님이 교수인데.
인성이 안되어 있는 교수들이 있어요.
어떤 인성을 가졌기에 이런 말을 밷는지 가늠이 안가지만,
님 홧팅입니다.
   
이름아이콘 홍익인간
2019-08-05 00:44
IP:58.xxx.58
ㅎㅎ 학력과 인성은 절대 비례하지 않더이다.^^ 배움의 깊이는 있을지 몰라도... 배려와 나눔의 깊이는 손톱만큼도 없는 잘난 사람들이 너무나 많아서.... 참..... 황당할 때가 참... 많거든요 ㅎㅎ
빛의 밝음님 힘내시고... 좋은 글 더 자주 올려주시길 바랍니다. 남은 여름 잘 이겨내시구요.^^
   
♡   님의 한마디 아름다운 댓글이  빛의밝음 님과 우리 모두의 마음을 풍요롭게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356 가진 것에 감사하기 (추석에 부쳐~~) 2+7 홍익인간 518 2019-09-09
355 아. 아. 고이 잠드소서 3+6 홍익인간 544 2019-08-15
354 탈북자 임용 확대' 홍보 후 슬그머니 ‘폐지 3+4 홍익인간 615 2019-08-14
353 선한 사람들에게서 배워가는 따뜻한 인생! 제 3탄 4+3 빛의밝음 824 2019-07-28
352 선한 사람들에게서 배워가는 따뜻한 인생! 제 2탄 3 빛의밝음 764 2019-07-28
351 선한 사람들에게서 배워가는 따뜻한 인생! 제1탄 2 빛의밝음 518 2019-07-28
350 풀뿌리통일운동의 새벽하늘이 열리고 있어(5) 2+3 홍익인간 1258 2019-07-24
349 풀뿌리통일운동의 새벽하늘이 열리고 있어(4) 1+1 홍익인간 335 2019-07-24
348 풀뿌리통일운동의 새벽하늘이 열리고 있어 (3) 2+4 홍익인간 499 2019-07-19
347 풀뿌리통일운동의 새벽하늘이 열리고 있어 (2) 1+1 홍익인간 358 2019-07-19
346 풀뿌리통일운동의 새벽하늘이 열리고 있어 (1) 1+2 홍익인간 353 2019-07-19
345 보쌈김치 2 totquf 1232 2018-12-04
344 삼계탕 만드는 방법 6+6 홍익인간 1394 2018-07-06
343 궁금합니다. 2 안qwe 2599 2018-05-12
342 이은미님 진심으로 고맙고 감사합니다 8+8 홍익인간 3424 2018-04-05
341 두부밥 만드는 방법 19+4 홍익인간 2484 2018-04-02
340 지인께 드렸던 메일 1 3+3 홍익인간 1382 2018-03-19
339 억울하기 그지없는 동기의 기막힌 사연 9+9 홍익인간 2900 2018-03-17
338 산너머 산, 그 끝은 어데일까? 8+8 홍익인간 1301 2018-03-15
337 "아들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4 5+5 홍익인간 1433 2018-03-01
336 "아들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3 홍익인간 770 2018-03-01
335 “아들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2 홍익인간 757 2018-03-01
334 “아들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1 홍익인간 1158 2018-03-01
333 시골B (구들방) 3 희망3 985 2018-02-07
332 법륜상담 2 앵콜 901 2018-01-27
12345,,,15
slideGallery
새터민들의 쉼터는 새터민 여러분들이
함께 운영해가는 (친목도모 커뮤니티) 홈페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