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시골B (구들방)
작성자 희망3 ㆍ추천: 0  ㆍ조회: 1258
작성일 2018-02-07 (수) 08:10 IP: 218.xxx.140
첨부#1 20180125_085313_hdr1.jpg (732KB) (Down:0) 첨부#2 20180124_17314811.jpg (269KB) (Down:0)


안녕하세요 이월인데 너무 춥네요 이전 80년대 생각나게 하는 날들입니다 그때는 눈두 많이 오고 춥기두 햇지요 집앞까지 눈이 쌓여 문두 안열리고 .... 그래두 혁명과업수해 군무 생활은 계속됫지요 미제국주이 자들과 남조선 괘뢰도당들이 공화국을 집어 삼키려고 날뛰고있다나머나ㅋㅋ 인제는 옛말이네요 이런글쓸수있는 ... 여기 남쪽 남도두 추워요 50년많에 눈두 많이 오고 수도두 얼고 아주 동장군땜시 난리에요 저는 추위가 지속되면서 일단 잠쉬 쉬여감니다 강원도 관광공사에 다니는 동생벌되는이가 시골헌집 흙집을 손질하여 흙집과 구들방 해달라해서 일하다가 추워서 잠쉬 심니다 다음주부터 다시 시작해야겟네여 시골인심은 어제 갓지 않습니다 어찌보면 도시 인심보다 더 꽁꽁 얼어붙었을찌 몰으죠 시골생활 잘 결심하고 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시골에 집살때 마을을 잘 들러보세요 집집으로 들가는 길목이 좁으면 그동네 인심이 각박합니다 처음부터 집사지말고 일단 임대집부터 구해서 살면서 좋은 동네 구하세요 처음부터 농사지으면 힘듬니다 쟁기두 많아야하구요 그러니 욕심 부리지말고 한발 한발 가세요 저는 이러게 생각합니다 도시에서 세면트 건물에 살았으니 시골은 흙집에서 살려구요 또한 흙집은 구들방이 있으면 좋습니다 제가 손재주가 좀있어 25살에 집두 지워보고 군에있을때 구들방두 많이 해봐서 이런건 좀암니다 오늘남도 날씨는 기온은 차갑지만 바람안불고 그래서 낮에는 따스하겟네여 좋은날되세요
   
이름아이콘 몽탱
2018-02-07 08:24
IP:211.xxx.226
반갑습니다  저도 같은세대라  추운날씨엔  구들장이 최고죠   바다낚시를 좋아해서 남도시골섬에 작은농가주택을 구입하고보니 인심은 장난 아니더라고요 그래도 힘내세요^^
   
이름아이콘 암양
2018-02-07 13:19
IP:59.xxx.102
25살이면 완전 어린 나이시네요,,,온돌방 할줄 안다니 신기하기도 하고 또 고생도 많았던것 같네요,,,저도 노후는 조용한 시골마을에서 보내고 싶은데요 어떤 곳에 집을 지어야 할지가 제일 큰 고민입니다,,,,빈집을 저렴하게 구입하여 새로  온돌방 해서 살고 싶은데 ,,,,지금은 생각만 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이름아이콘 해치
2018-02-19 16:43
IP:124.xxx.134
구들 놓을줄 아시겠네요~~저두 구들방달린 주택 지으려고 하고있어요.  실천하는 님을 응원합니다.
   
♡   님의 한마디 아름다운 댓글이  희망3 님과 우리 모두의 마음을 풍요롭게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357 10년간 언어적응에 실패하다 13+1 맨발. 1120 2020-05-10
356 ▶교육비 전액지원 / 교육부(국가) 학사학위, 국가자격증 온라인.. SE정현우 428 2020-04-13
355 탈북여성의 정착기준은 무엇일까-5 11+7 드론 1631 2020-04-05
354 탈북여성의 정착기준은 무엇일까-4 7+6 드론 1094 2020-03-27
353 탈북여성의 정착기준은 무엇일까-3 11+11 드론 1188 2020-03-18
352 탈북여성의 정착기준은 무엇일까-2 5+3 드론 1051 2020-03-11
351 탈북여성의 정착기준은 무엇일까-1 10+8 드론 1337 2020-03-07
350 가진 것에 감사하기 (추석에 부쳐~~) 3+7 홍익인간 1482 2019-09-09
349 아. 아. 고이 잠드소서 5+6 홍익인간 1656 2019-08-15
348 탈북자 임용 확대' 홍보 후 슬그머니 ‘폐지 6+5 홍익인간 1925 2019-08-14
347 선한 사람들에게서 배워가는 따뜻한 인생! 제 3탄 6+3 빛의밝음 1409 2019-07-28
346 선한 사람들에게서 배워가는 따뜻한 인생! 제 2탄 3 빛의밝음 1239 2019-07-28
345 선한 사람들에게서 배워가는 따뜻한 인생! 제1탄 2 빛의밝음 1096 2019-07-28
344 보쌈김치 2 totquf 1577 2018-12-04
343 삼계탕 만드는 방법 6+6 홍익인간 1770 2018-07-06
342 궁금합니다. 2 안qwe 2897 2018-05-12
341 이은미님 진심으로 고맙고 감사합니다 10+8 홍익인간 3829 2018-04-05
340 두부밥 만드는 방법 19+4 홍익인간 3035 2018-04-02
339 억울하기 그지없는 동기의 기막힌 사연 10+9 홍익인간 3330 2018-03-17
338 산너머 산, 그 끝은 어데일까? 10+10 홍익인간 1584 2018-03-15
337 "아들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4 5+5 홍익인간 1748 2018-03-01
336 "아들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3 홍익인간 1011 2018-03-01
335 “아들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2 홍익인간 1017 2018-03-01
334 “아들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1 홍익인간 1491 2018-03-01
333 시골B (구들방) 3 희망3 1258 2018-02-07
12345,,,15
slideGallery
새터민들의 쉼터는 새터민 여러분들이
함께 운영해가는 (친목도모 커뮤니티) 홈페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