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시골A 오늘내일
작성자 희망3 ㆍ추천: 1  ㆍ조회: 1546
작성일 2017-09-20 (수) 10:37 IP: 220.xxx.195
시간은 흘러 벌서 가을이네여 경기도에서 시골로 무작정내려와서 4번재 가을이네여 그동안 임대집수리해서 살다가 올해 1월중순 바닷가마을에 집을 구입하여 4개월동안 창고건물을 수리하여 이사한지 두달이되역가네요 그동안 시골생활에 이것 저것 많은일들이 지나갓네 시골집수리하면서 귀농귀촌카페에서 시골집 창고 집수리 일 들어오면 일두하고 그러면서 욕심없이 살아감니다 요줌은 마늘심을 철이라 농사하시는 분들은 마늘 심을준비에 바쁘네요 이전에 고향에서두 마늘심는것을 본적이 있는데 가을에 무우랑 배추전투 끝나면 마늘을 심더근요 북쪽지방는 많이 추워서 씨앗이 얼지말라고 벼계을 덥어주고 벼집으로 나래을 만들어 덥어주는것을 본적있네요 시골생활은 마음이 여유가 제일 중요하더근요 보통 시골에 내려오시는 분들 나이가 60지나 퇴직하고 내려오시는분들많아여 종종 저처럼 젊은 사람도 가꿈 있네요 시골에 내려오면 많이 적막해요 가로등도 드문드문있고 화려한 불빗도 없고 홈플러스 이마트 까루프 아주 잇고 살아야하며 그많은 슈퍼드 없는데가 많아요 그래서 시골에 내려오실 생각을 하신다면 간두 쓸개두 다냅두고 화려한 어제는 다 대도시에두고 정말 다 내려놓크 내려와야 살아갈수있담니다 저는 무작정내려오다보니 다 내려놓크 그런거 몰으고 살앗어요 그냥 지갑에 만원이 남아있으면 그만원 안쓰고 살앗지요 그래두 마음고생 많이 햇네여 제일 힘든것은 외로음이였네요 혼자서 밤은 겨울밤은 길고 tv도없는집에서 6개월살면서... 그래서 저는 새벽에 잠에서 깨면 일햇어요 힘든시간은 모든것을 해결해준담니다 오늘도 내일을 위해 힘든시간보내시는분들에세 힘냅시다 합니다
   
이름아이콘 참이슬형제
2017-09-20 13:43
IP:122.xxx.130
쉽지않은 귀농생활이네요 저두 한때 귀농을 할생각이었는데
선배한분이 귀농한지 3개월만에 다시 서울로오셔더라고요
생활하는데 너무 힘들다고  귀농은  아무나 하는것이 아니라고
   
이름아이콘 희망3
2017-09-20 15:00
IP:175.xxx.149
맞아요 시골생활하려면 마음을 학실히 비우셔야 합니다
   
이름아이콘 딸기차
2017-09-20 18:01
IP:5.xxx.114
그래도 흙냄새를 맡고 유기농을 드시니 참 좋겠습니다.
희망3 감사합니다 2017-10-23 21:13
218.xxx.140
   
이름아이콘 happy김
2017-09-22 08:13
IP:1.xxx.87
쉽지 않은 시골생활 글을 올려주시니 다른분들 시행착오 없이 선택 잘 할수 있어 도움 많이 되네요

컴이 낡았는지 글쓰기 쉽잖네요
   
이름아이콘 가이버2
2017-09-24 17:38
IP:1.xxx.108
전그래도 언젠가는 내려가려고 준비중입니다 ..꼭 내려가 살겁니다 ㅋㅋ 도시에서 거의 살았우니 노훈ㄴ  시골에서 조용히 살렵니다  좋은소식 자주오려주세요 ...저도 혼자라 남자혼자 어덯게 사시나 많이 궁굼하네요  ..
   
이름아이콘 낭만고양이
2017-09-25 18:32
IP:118.xxx.250
시골에서 살던사람은 몰라도 적응하기 힘들텐데 파이팅입니다
   
이름아이콘 lee010
2017-10-02 07:14
IP:49.xxx.177
나두 시골이데요 그렇게 막막하진않아요. 공기좋구, 기분두 상쾨해요...논촌가는거 전 환영합니다.
   
이름아이콘 시원한바다
2017-10-21 16:27
IP:112.xxx.158
어긍~ 저는 시골이 싫어요ㅠㅠ 그냥 한번 놀러가는건 좋은데... 이유는 무서워요 ㅋㅋ 제가 겁이 많아스리
   
이름아이콘 자유
2017-10-27 13:25
IP:175.xxx.97
저는 시골에가서 사는게 마지막 목표입니다. 사는 동안에는 건강하게 살다 가고싶네요. 지금 제가 중환자실에 실습나와있는데요 여기 환자들 보면서 좀더 일찍 내려가서 살야겟다는 생각이 드네요.
만다라 어촌도 괜찮아요,,,, 농촌보단 어촌이 풍요하거던요,,,,^^ 2017-12-08 13:27
210.xxx.233
   
만다라
2017-12-11 12:00
IP:210.xxx.233
마음비우고  귀촌하여  열심히  사시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지혜롭게  많은것을  창조하고  넉넉한  부룰  얻고자 하신다면  서점을 찾아  다양한 책을  구하시고  TV와  인터넷의  도움을  받아  많은  지식을
접하면  눈의 동공이  열리고  성공과  만족의  속도는  훨씬 빠를것입니다,,,,^^
   
이름아이콘 주)태일씨앤
2017-12-20 17:03
IP:183.xxx.57
좋습니다. 힘내세요^^*
   
이름아이콘 간절이
2017-12-22 17:11
IP:112.xxx.13
편하면서 돈벌수있는일 찿는게 낫지 않을가요 ,,상막하고 넘고생하는것같아 안스럽습니다 ..돈도모아야지여 나중에 고생 들 함니다 ,,,
   
♡    님의 한마디 아름다운 댓글이  희망3 님과 우리 모두의 마음을 풍요롭게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345 보쌈김치 totquf 173 2018-12-04
344 삼계탕 만드는 방법 3+2 홍익인간 705 2018-07-06
343 궁금합니다. 2 안qwe 1310 2018-05-12
342 이은미님 진심으로 고맙고 감사합니다 8+7 홍익인간 2465 2018-04-05
341 두부밥 만드는 방법 16+2 홍익인간 1599 2018-04-02
340 지인께 드렸던 메일 1 3+3 홍익인간 1012 2018-03-19
339 억울하기 그지없는 동기의 기막힌 사연 8+8 홍익인간 2017 2018-03-17
338 산너머 산, 그 끝은 어데일까? 8+7 홍익인간 949 2018-03-15
337 "아들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4 4+3 홍익인간 1042 2018-03-01
336 "아들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3 홍익인간 574 2018-03-01
335 “아들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2 홍익인간 558 2018-03-01
334 “아들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1 홍익인간 830 2018-03-01
333 시골B (구들방) 3 희망3 776 2018-02-07
332 법륜상담 2 앵콜 711 2018-01-27
331 욕심의 무게를 내려놓다 2 3 꿈을이루는 1030 2017-12-25
330 욕심의 무게를 내려놓다 1 15+1 꿈을이루는 2007 2017-09-27
329 시골A 오늘내일 12+2 희망3 1546 2017-09-20
328 시골~~ 7+2 희망3 1236 2017-09-06
327 우리 이렇게 살지 맙시다 14 별과사랑 6669 2016-08-29
326 내 동생 3 앵콜 7753 2016-05-17
325 그냥 그냥^^ 9+6 먹새 7137 2016-04-23
324 돈보다는 할수있는 "일" 을 만드는것이 중요 8 가고싶어라 5050 2015-06-15
323 대자연에서 즐기는 여름 휴가, 북한은 2 dsdw64 4183 2015-05-30
322 드디어 올 것이 왔다! 10+11 홍익인간 5696 2015-05-11
321 사랑한다 친구야 9+8 홍익인간 3791 2015-05-06
12345,,,14
slideGallery
새터민들의 쉼터는 새터민 여러분들이
함께 운영해가는 (친목도모 커뮤니티) 홈페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