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할머니와 치매 택시 기사

치매 할머니와 치매 택시 기사

댓글 : 0 조회 : 766 추천 : 1 비추천 : 0

▨ 치매 할머니와 치매 기사 <?XML:NAMESPACE PREFIX = O />


말없이 택시 뒷좌석에 앉아 있던 할머니가


무엇인가 생각난 듯 갑자기 소리친다.


“기사양반, 내가 어디로 가자고 했지?


택시기사 화들짝 놀라며


"깜짝이야! 할머니, 언제 탔어요?





▨ 치매 부부 1


할머니가 하루는 동창회에 참석했는데


다른 친구들이 교가를 몰라서 자기가 불렀다.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친구들은 모두 감탄의 박수를 치고 자기들은 벌써


잊어버린 교가를 부른 친구를 칭찬했다.


할머니가 집에 돌아와서 할아버지에게 자랑을 했다.


"그래? 그럼 그 교가 다시 한 번 불러보구려!" 할머니가 또 노래를 불렀다.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듣고 있던 할아버지 고개를 갸우뚱 하고 하는 말


“이상하다. 학교는 다른데 왜 우리학교 교가하고 똑 같지?"





▨ 치매 부부 2


어떤 치매 걸린 노부부가 살고 있었다.


어느 날 밤!


모처럼 욕정을 느낀 할아버지가 할머니 배위로 올라갔다


그런데 올라간 후 왜 올라갔는지 그 이유를 잃어버렸다.


할아버지가 물었다.


“할멈 내가 왜 여기 있지?


할머니 왈


“댁은 누구슈?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제목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