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나들이

가을 나들이

댓글 : 2 조회 : 813 추천 : 1 비추천 : 0

가을 나들이


詩 / 木 馬


저 길로 가면 고향일가?
이 길로 가면 고향일가?
소쩍새 우는 산등으로
철새들은 날아들고
강건너 서편 하늘로 지는 해는
마음 부스러기 흐트리고
저만치 다가오는 어둠은
그리움의 그림자 길게 늘어트리어
잠못 이루게 하나니


가을 나들이 길
단풍잎은 님의 고운 마음
오솔길 바람에 살랑이는
은행잎은 님의 자상한 미소
내 마음 닮은 가을나무 하나없이
서산 달빛 고즈녁히 반기는데
님은 어디에서 휫파람 부나.
님은 어디에도 없어. 없어라.


가파른 고갯길 홀로 넘어
붉게 물든 산자락 움켜잡고
어버이 어버이 불러보는
이 아픈 가슴의 가을 하늘.

지새우면 만날가?
억지 잠이루려해도
초조한 가슴엔 상처만 남고
세월은 이다지도 빠르기만 합디다.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2
mokma2 2017.10.06 20:49  
[가을 나들이] 이 詩는 통일묘지공원 부모님 산소에 갔던 날, 부모님의 북녁 고향 하늘을 바라보며 못다한 마음, 죄많은 자식으로서 용서를 구하고 싶어도 용서 구할곳도 없이 그져 그리움에 불러보는 이름에 사무치다 벌써 내 청춘도 끝난 나이에 설움이 흘러 묘등에 엎드려 울던 날의 글입니다.
희망아 2017.11.03 11:36  
시가 너무가슴아프게 안겨오네요 구름너머 저멀리 북녘하늘 바라보며...그려봅니다...
제목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Band